본문 바로가기

K'ARTS 미디어콘텐츠센터

새소식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경험해보세요!


홈으로

콘텐츠


제작

합창 IV 베토벤   Presto_Symphony No.9 in D Major, Op.125

영상정보 재생수 2536 상영시간 26분 공연일정 2012년 06월 25일 ~ 2012년 06월 25일 제작 2012년 07월 상영등급 전체관람가(G)

  • Staff

    인스펙터 강승진 악보계 김숙종 | 정예지 | 유숭산 공연기획 채아라

  • Cast

    작곡 베토벤 (L.V. Beethoven) 지휘 정치용 Tenor 최상호 Soprano 김민지 Mezzo Soprano 김선정 Bass-Bariton 안희도 오케스트라 크누아 심포니 오케스트라 (KNUA Symphony Orchestra) 합창 크누아 콘서트 콰이어 (KNUA Concert Choir)

  • Story

    L.V. Beethoven / Symphony No.9 in D Major, Op.125 합창

    이 곡은 베토벤의 최대 걸작이자 서양 고전음악 역사에서 위대한 곡으로 꼽히는 곡이다.
    베토벤이 항상 공감하고 애독했던 독일의 위대한 시인 프리드리히 실러(Fridrich Schillers)의 ‘환희의 송가’에 곡을 붙인 합창곡이며, 4명의 독창과 합창이 교향곡에 사용된 최초의 음악이다.
    이 곡은 꽤 긴 시간에 걸쳐 조금씩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곡을 작곡할 때 베토벤은 완전히 귀머거리가 되어 소리의 세계와 단절된 상태에서 고통과 싸워야 했고, 육체적인 건강의 악화와 가난 때문에 매우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었다.
    젊은 베토벤은 일찍부터 ‘환희의 송가’에 관심을 보여 음악으로 옮기고 싶어 했다고 한다.
    그러나 교향곡에 성악적 요소를 도입하는 것은 베토벤뿐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생소했기 때문에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베토벤의 친구인 안톤 쉰들러는 후일에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4악장을 작곡하기 시작하면서 베토벤은 전보다 훨씬 힘들어했습니다.
    쉴러의 ‘환희의 송가’를 적절하게 도입하는 것 때문이었죠.
    그러던 어느 날 베토벤은 방에 들어와서는 “해냈어, 드디어 해냈다고!”라고 소리를 질러대며 ‘불멸의 쉴러에 대한 송가를 부르세’라고 적힌 스케치북을 보여줬죠.”
    하지만 당시 베토벤의 연주는 실현되지 않았고, 오늘날과 같은 4악장을 완성한 것은 31년이 지난 1824년이었다.
    일설에 따르면 베토벤은 이탈리아 출신의 작곡가들이 주류를 이루던 빈보다는 베를린에서 작품이 연주되는 것을 원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그의 친구들과 후원자들이 빈에서 초연하도록 설득했다.
    초연 당시 공동 지휘를 했던 베토벤은 12년 만에 처음 공식 무대에 서는 것이었는데, 그날 공식적인 지휘자로 되어 있던 극장의 음악감독 미카엘 움라우프는 2년 전 베토벤의 오페라 ‘피델리오’의 리허설을 베토벤이 지휘했다가 실패한 사실을 기억하고 연주자와 성악가들에게 베토벤의 지휘를 따르지 말고 자신의 지휘를 따를 것을 미리 이야기했다.
    기록과 참여자들의 회고에 나타나는 일화가 여럿 있는데, 그중 하나에 따르면 베토벤은 마지막 악장의 연주가 끝나 청중들의 박수가 울릴 때까지도 지휘를 계속하고 있어 알토를 맡았던 독창자 카롤리네 웅어(Caroline Unger)가 그를 돌려세워 인사하게 했다고 한다.
    또 베토벤은 청중들로부터 다섯 번의 기립 박수를 받았는데, 당시 황제 부부가 공연장에 입장할 때 세 번의 기립 박수를 받던 통례에 비추어 볼 때 귀족도 아니며 게다가 궁정에서는 하인으로 취급되던 작곡가에 불과했던 베토벤이 다섯 번의 ‘기립 박수’를 받은 것은 대단한 일이었다.

    4악장 Presto

    관현악이 격렬하게 시끄러운 음형을 연주하면서 끝 악장의 도래를 알리고, 앞의 3개의 악장을 각각 부분적으로 회고하며 유명한 합창의 선율이 단편적으로 목관에 나타난다.
    환희의 주제가 첼로와 베이스로부터 시작되고, 점차 소용돌이가 치는 것처럼 높은음으로 이어져 노래가 상승하는 느낌이 든다.
    시끄러운 듯한 첫머리가 나오다가 바리톤의 레치타티보가 천천히 ‘오, 벗이여, 이와 같은 음은 아니다!(O Freunde, nicht diese Tone!)’라고 호소한다.
    이 부분의 가사는 베토벤 자신이 만든 것이다.
    바리톤 독창은 그대로 ‘환희의 송가’에 들어가 ‘환희여, 신들의 아름다운 빛이여(Freude, schoner Gotterfunken)’ 이하를 받아서 부르고, 합창이 마지막의 4행을 반복한다.
    그 뒤 4중창과 합창이 같은 구성으로 번갈아 가사를 받아서 부르고 변주하며, 합창에 의해 일단락된다.
    다시 큰북, 심벌즈, 트라이앵글이 참가해서 환희의 주제를 행진곡으로 변주하고 테너 독창을 시작으로 남성 합창이 같이 한다.
    그리고 환희의 폭풍 전의 고요함처럼 조용히 진행되다가 급격한 크레셴도와 함께 다시 처음의 ‘환희여, 신들의 빛이여’ 이하를 6/8박자로 장대하게 합창한다.
    장대하다가 또 느려지다가를 반복하는 그 여운이 계속되는 가운데 2중 푸가(독주곡)의 합창이 솟아나듯이 불리고, 높게 아치를 그려 나간다.
    악상은 달아올라 코다에 들어가 ‘백만의 사람들이여, 껴안아라’의 합창과 전관현악의 열광 속에 장대한 악장을 마친다.

    크누아 심포니 오케스트라 KNUA Symphony Orchestra

    최고의 연주를 목표로 하는 KNUA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1993년 음악원 개원과 함께 창설되었다.
    그해 가을에 열린 제1회 정기연주회는 대학 오케스트라의 가능성을 뛰어넘어 우리나라 오케스트라 발전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연주회였으며, 이는 음악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었다.
    이후 정기연주회와 지방연주회의 꾸준한 개최를 통해 진지하고 열정적인 연주로 관객과의 거리 좁히기에 성공하고 있으며,
    1999년 한·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모스크바 국립음악원과 함께 한·러 청소년 오케스트라 합동연주회를 열며 국제 교류까지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2001년에는 러시아에서 모스크바 국립음악원 및 상트페테르부르크 음악원과 두 차례에 걸쳐 합동연주회를 개최하였고, 2004년에는 중국 상해 음악원 초청으로 연주회를 개최하여 현지 언론과 음악인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KNUA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앞으로도 실험적이고 진취적인 연주를 통해 한국 오케스트라 발전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자 한다.

    Vn. I (악장: 이우일)
    박소영, 고윤지, 이새롬, 이희명, 임혜빈, 장은지, 김민경, 정다운, 임지민, 강혜인, 손아롱, 김도윤, 고혜선, 김채빈, 김윤란, 신수빈
    Vn. II
    이영준, 정민지, 임가희, 김예솔, 박지훈, 조효정, 김준현, 임수진, 이지윤, 이재형, 김수연, 백 건, 이새결, 이춘미, 옥유아
    Va.
    박미리, 홍성원, 정 담, 정혜경, 양혜경, 조푸름,권지현, 맹진영, 백민아, 김연경, 고형경, 이소정
    Vc.
    조현정, 정윤혜, 홍채원, 이경준, 윤미리, 이상은, 남정현, 홍승아, 이성빈, 유 완
    Cb
    김경화, 이 훈, 정세라, 김유정, (이상권), 김신애, 성미경, 정선주, 이효정
    Picc. 박한아 | Fl. 윤지원, 조영아 | Ob. 강다해, 박용힐 | Cla. 김형일, 김효정 | Bn. 최진봉, 최윤호 | CBn. 이재환
    Hn. 유선경, 김아름, 주홍진, 송지향 | Tpt. 최치윤, 차창현 | Tbn. 이우석, 최효임, 전창영 | Tim. 빈재훈 | Perc. 박 찬, 송승호, 조민영

    크누아 콘서트 콰이어 KNUA Concert Choir
    KNUA 콘서트 콰이어는 2005년 백효죽 초빙교수에 의해 창단되어, 음악원 예술사 과정의 성악전공생들로 구성된 합창단이다. 현재 김홍수 교수 지도아래 합창음악의 정수를 이어오고 있다. 봄·가을학기의 연주회를 통해 지금까지 하이든의 ‘Missa in Tempore Belli(전쟁 시의 미사)’와 모차르트 탄생 250주년 기념 ‘Mozart’s Coronation Mass’를 비롯하여, 현대 합창곡인 ‘Gamelan by R. Murray Shafer(b.1933)’, 외국 포크송, Negron Spirituals, 특히 150년 만에 발견된 베를리오즈의 Missa solennelle를 동양에서 초연하기도 하는 등 고전에서 현대까지 다양한 연주를 이어가며 국내는 물론 세계 최고를 목표로
    정진하고 있다.

    Sop.
    강수정, 고승희, 권승아, 권현진, 김가영, 김민정, 김민지, 김수빈, 김수정, 김유정, 김현민, 김혜영, 박소아, 서예은, 송현아, 안 영, 안혜수, 오도나카에코, 오로지, 윤사라, 윤하영, 이예진, 이지나, 이 진, 이한나, 이한별, 장지나, 전소현, 정아라, 주혜원, 최다솔, 최예람, 홍혜윤, Dilara Karekenova, Solidum Shadai Amor Legaspi
    Alt.
    강은별, 고은혜, 구민하, 김경림, 김남희, 김다예슬, 김보라, 김보빈, 김아름, 김은지, 라하영, 박세진, 백경화, 송다연, 안초희,
    양경희, 염정아, 윤재은, 이다진, 이보람, 이선은, 임수진, 전은정, 정두하, 정주연, 조윤수, 주유진, 하현주, 함우송, 황희정, 홍유리
    Ten.
    구성찬, 권화평, 김대우, 김민수, 김범진, 김정윤, 박동열, 박주호, 서경한, 서영택, 손지훈, 송승훈, 이명인, 이승우, 이요섭, 이형석, 장원형, 지재엽, 정필립, 황명헌
    Bas.
    구본수, 길병민, 김동호, 김세혁, 김시원, 김영진, 김효강, 노원식, 문찬오, 민병현, 박사무엘, 서승원, 송나라, 심재환, 오준희,
    오지훈, 원재선, 이창준, 이학성, 정연균, 정준호, 한기훈, 한종훈, Budi Susanto Yohanes, Daniel Victor

  • 기타사항

     크누아 심포니 오케스트라

    Target for Piano and Orchestra

     

    베토벤 합창 01

     

    베토벤 합창 02

     

    베토벤 합창 03

     

    베토벤 합창 04

     

         

목록보기

맨위로

하단 정보

02789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32길 146-37 영상원 L229 대표전화 : 02-746-9534 Copyright ⓒ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ll rights Reserved. 트위터  페이스북

본 페이지에 게시한 이메일 주소를 자동 수집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을 적용하여 처벌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