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ARTS 미디어콘텐츠센터

새소식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경험해보세요!


홈으로

콘텐츠


제작

만도해황후(몽골)   滿都海皇后

영상정보 재생수 825 상영시간 3분 공연일정 2014년 09월 15일 ~ 2014년 09월 17일 제작 2014년 10월 상영등급 전체관람가(G)

  • Staff

    예술감독 허영일 총연출 허동성 음악재구성 정재국 의상재연 그레타리 대표안무 박은영 조연출 조영택 무대감독 김예곤 | 신동환 무대진행 배효섭 | 조영택 조명감독 조건영 음향감독 허선영 기획실장 김의숙 사진 최영모 | 석인철 | 간다 요시아케 영상 서홍석 총괄의상소품 최미연 현장진행 황희정 학술지원 김홍래 | 남종진 | 신태영 | 이채문 | 조경아 행정 김상우 | 원연선 팸플릿 안나미 | 박태규 포스터 강영순 의전 민사원 디자인/인쇄 계문사 공연담당 강운석 홍보 송윤정 | 이효정 티켓 성윤진 | 김보연 | 문주희 하우스매니저 박정은 고객지원센터 김세라 | 김태훈 | 정혜영 | 이주담

  • Cast

    출연 김지현 출연 송아름 출연 지난영

  • Story

    세계 민족무용의 몸말 - 인류 문화다양성의 재발견

    주최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부설 세계민족무용연구소


    동아시아 궁중무용

    만도해황후滿都海皇后_몽골
    12세기 몽골민족의 거작인 『몽고비사(蒙古秘史)』에 기록된 만도해황후의 일생을 4개 부분으로 나눠 표현한 작품이다.
    그 첫 부분은 젊고 아리따운 황후의 입궁을 이야기한다. 두 번째 부분에서는 궁중에서 권력쟁탈을 위하여 대신들이 서로 싸우는 모습을 본 황후가 어찌할 바를 모르는 모습을 그렸다.
    세 번째 부분에서는 황제가 갑자기 돌아간 후 매우 고통스러워하면서 황위를 계승하려하지 않는 모습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황후가 군사를 거느리고 내란을 평정하는 과정을 그렸다.

    전통문화콘텐츠 재현공연(2014. 9. 16)
    1부 한국 궁중무용: 순조조 무자년 연경당 진작례
    1. 만수무: 김동후, 김민겸, 김지원, 이지은, 장진숙, 최미령, 최윤정, 한지원, 홍예인
    2. 춘앵전: 박은영
    3. 가인전목단: 김미래, 김민정, 김주연, 서민영
    4. 의례: 김지현, 김호걸, 문지홍, 손동근, 송아름, 신채은, 심원민, 임현진, 전수정, 정유동 외 악사 6인

    2부 동아시아 궁중무용
    1. 챰(티벳): 바이 슈에 펑
    2. 바라타나티암(인도): 싱잉
    3. 만도해황후(몽골): 김지현, 송아름, 지난영
    4. 마까이(미얀마): 틴조우(Tint Kyaw)
    5. 춘앵전(일본): 다케와카 가요코(竹若佳代子), 스즈키 요시에(鈴木よしえ)
    6. 답가(중국): 김소희, 김지현, 송아름, 심원민, 이교영, 이상빈, 전수정, 천예린

  • 기타사항

     세계무형문화재 초청공연 세계민족무용의 몸말

    스바야시

     

    교겐 마이바야시 쓰엔

     

    노 마이바야시 덴코

     

    가야금 산조

     

    한량무

     

    태평무

     

    진쇠춤

     

     

     

     

     

     

     전통문화콘텐츠 재연공연 세계민족무용의 몸말

    만수무

     

    춘앵전

     

    가인전목단

     

    의례

     

    챰(티벳)

     

    바라타나티암(인도)

     

    만도해황후(몽골)

     

    마까이(미얀마)

     

    춘앵전(일본)

     

    답가(중국)

     

       

목록보기

맨위로

하단 정보

02789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32길 146-37 영상원 L229 대표전화 : 02-746-9534 Copyright ⓒ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ll rights Reserved. 트위터  페이스북

본 페이지에 게시한 이메일 주소를 자동 수집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을 적용하여 처벌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